연예가중계

홈 > 연예가중계 > 연예가중계
연예가중계

'K팝스타6' 김소희에 쏟아지는 극찬…유희열 "건방져 보였다" 폭소 (+영상)

85 으잉으잉 0 989 0 0

 

K팝스타6 김소희 전민주
'K팝스타6' 김소희와 전민주의 무대에 극찬이 이어졌다.

8일 방송된 SBS 'K팝스타6 더 라스트 찬스'에서는 팀별 매치 미션이 펼쳐졌다.

이날 한 팀을 이룬 김소희와 전민주는 태티서의 'Holler'를 선보였다. 역동적인 퍼포먼스와 그에 못지않은 가창력을 뽐낸 김소희와 전민주는 감탄사가 쏟아지는 무대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.

박진영은 "K팝스타6가 앞에 5년과 왜 달라졌는지 극명하게 보여준 무대였다"며 극찬했다. 특히 김소희에 대해 "일단 춤은 양현석급은 넘었다. 이제 내 부근에 오고 있는 그런 느낌"이라며 "관절을 크게 쓴다. 그건 아주 많은 연습을 해야 되고, 춤에 대한 욕심이 많아야 한다. 춤에 대한 열정, 유연성, 스피드가 다 있어야 관절을 쓴다. 김소희는 선도 정확하고 힘이 있다. 관절이 유연한데 힘이 있어서 정확성도 같이 있다. 춤은 최고다. 할 말이 없다"며 치켜세웠다. 이어 "1라운드 때는 고음을 못 내는데 계속 연습해서 이제 고음도 편한 것 같다. 이런 발전하는 태도, 연습하는 태도가 놀랍다"고 감탄했다.

유희열은 김소희와 전민주의 무대에 "'저건 재능이구나' 나도 모르게 감탄사가 나왔다. 아이돌은 훈련으로 만들어진다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그게 아니구나라는 걸 알았다. 정말 특별한 재능이 있어야지만 되는 거라는 걸 두 분의 무대를 보면서 느꼈다"며 놀라워했다.

또 유희열은 김소희에 대해 "두 심사위원이 너무 칭찬만 해서 자신감 붙을 거 같아 전문가인 내가 지적하겠다"며 "태도가 그렇게 좋지 않았다. 모자 쓰고 나왔는데 모자를 확 던지지 않았냐

건방져 보였다"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.

 

 

 

http://entertain.naver.com/read?oid=076&aid=0003035713

 

 

 

http://tvcast.naver.com/v/1360498

 

 

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

Author

Lv.85 85 으잉으잉  실버
108,815 (28.3%)

달려버려

0 Comments
제목