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필 - 청춘 (Feat. 김창완) [응답하라1988 OST]




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 

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 
달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 
내 젊은 연가가 구슬퍼 

가고없는 날들을 잡으려 잡으려 
빈손짓에 슬퍼지면 
차라리 보내야지 돌아서야지 
그렇게 세월은 가는거야 

나를 두고 간님은 용서하겠지만 
날 버리고 가는 세월이야 
정둘곳없어라 허전한 마음은 
정답던 옛동산 찾는가 

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 
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 
달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 
내 젊은 연가가 구슬퍼 

가고없는 날들을 잡으려 잡으려 
빈손짓에 슬퍼지면 
차라리 보내야지 돌아서야지 
그렇게 세월은 가는거야 

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 
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 
달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 

내 젊은 연가가 구슬퍼  

Commen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