루이(긱스)- 그냥가요(Feat. 휘인 of 마마무)




변함없이 난 잘 지내 

네가 없는 날들도 
늘 그래 왔었기에 
뭐 네게 이제 아무런 
할 말도 없고 감정도 없어 
이 노랜 그냥 가요일 뿐이야 

이 부분엔 가사가 좀 비네 
생각 없이 막 쓰고 
너 아닌 다른 사람들을 위해 
이런 노랠 만들어 
할 말도 없고 감정도 없어 
이 노랜 그냥 가요일 뿐이야 

밤이 낮이 되고 또 다시 
모두 잠을 잘 시간이 되도 
끝까지 난 눈을 감지 못하는 걸 
넌 아니 
사실 네게 할 말이 없어도 
꼭 버릇같이 너를 그리네 
이제 흐려진 예전의 그날이 

우우 우우 
우 우우우우우 우우우 
우우 우우 
우 우우우우우 우우우 

너도 나처럼 잘 지내 
내가 없는 날들도 
늘 그래 왔었기에 
뭐 네게 이제 아무런 
할 말도 없고 감정도 없어 
이 노랜 그냥 가요일 뿐이야 

들을만한 노래를 
폰에서 계속 뒤져 본 다음 
천천히 풀어보는 꼬인 earphoneline 
집으로 가는 길은 밀리고 
겨우 탄 버스 속은 사람들의 밀림 
또 신호 대기 중 
역에서 내리는 사람들을 
기다리다 자리 차지하는 
눈치 빠른 저들과는 다른 난 
머리나 긁지 
뒷자리엔 연인 
난 부러움을 숨긴 채로 내려 
비가 온다 했어 아침 방송에 
어색함만이 함께 해 내 우산 속엔 
흐트러진 내 모습 
진흙탕 속에서 뒤섞이면 
난 외면하길 반복해 uh 
너와 걷던 길 
이젠 아무 의미 없어 
너의 편지처럼 적셔진 다음은 
모두 씻겨 내려가겠지 
맑은 날이 오면 넌 행복하겠지만 난 

밤이 낮이 되고 또 다시 
모두 잠을 잘 시간이 되도 
끝까지 난 눈을 감지 못하는 걸 
넌 아니 
사실 네게 할 말이 없어도 
꼭 버릇같이 너를 그리네 
이제 흐려진 예전의 그날이 

밤이 낮이 되고 또 다시 
모두 잠을 잘 시간이 되도 
끝까지 난 눈을 감지 못하는 걸 
넌 아니 
사실 네게 할 말이 없어도 
꼭 버릇같이 너를 그리네 
이제 흐려진 예전의 그날이 

 

Commen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