술제이, 김태우 - 봉구스




난 항상 노력해 20대를 

거침없이 써 
의심 없었어 확신했어 나의 20대 
하지만 여러 번의 사업 실패 
그녀는 떠나 
열심히 살면 상처가 아물려나 
마치 체인이 빠진 자전거처럼 
난 헛돌아 
아무리 힘껏 밟아도 나가지 않더라 
내 친구들은 졸업하고 취업해 
깔보는 눈빛으로 날 놈팽이 취급해 
아직은 초라한 길거리 노점상이야 
언젠간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 
그게 왜 환상이야 
매일 매일 장마철 
빗방울 수만큼 많이 인사 했네 
접혀있던 꿈을 
또다시 우산처럼 펼쳤네 
허나 이틀 동안은 손님 한명 없더라 
장사를 망치고 난 안된다고 못 박아 
앞으론 어떡하나 앞으론 어떡하나 
그때 한 학생이 
형 이거 얼마에요 
괜찮아 걱정하지마 
너의 곁에 내가 항상 있을 거니까 
매일 매일 힘들고 지쳐가도 
난 너의 곁에 머물러 있을 거야 
이거 얼마에요 라는 말이 
잊혀지지 않아서 
아직도 가끔 그때 그 순간을 떠올려 
고마웠어 머릴 쓰다 듬는 것 같았어 
울컥했어 핑돌았어 
눈물이 날 것 같았어 
어쩌면 내가 팔았던 건 
물건이 아닌 마음일까 
내가 받은 건 돈이 아닌 사람일까 
길었던 장마는 그쳐 입소문이 퍼져 
친구가 된 학생들이 
매일 아침 줄을 서 
하지만 가진 것 없는 내가 
부러웠나봐 누군가는 
길거리에서 마저 내몰려 
갈 곳이 없어 이제는 
나에겐 짧았던 친구들과의 
봄 소풍이 
날 막아선 이들에겐 
길거리 불량식품 
허 내가 많은 걸 바래 
이렇게 열심히 사는데 
나한테 왜이래 
근데 장사를 하면서 
그때 가장 큰 걸 벌었어 
그 날 학교 창문에 쓰인 
가지마 봉구 
괜찮아 걱정하지마 
너의 곁에 내가 항상 있을 거니까 
매일 매일 힘들고 지쳐가도 
난 너의 곁에 있을 거야 
아무도 네 탓하지 않아 
걱정마 
힘들면 잠시 쉬어도 돼 
괜찮아 힘을내 
이런 나도 성장해 
한 기업의 CEO 
내가 아닌 너희들이 
바로 나의 히어로 
이젠 내가 돌려줄게 
힘내 기죽지마 
괜찮아 할 수 있어 
응원할게 내가 
인생의 선배로써 너희의 친구로써 
진심을 담아 지금 이 노래를 써 
이젠 내가 돌려줄게 힘내 기죽지마 
괜찮아 할 수 있어 응원할게 내가 
이젠 내가 돌려줄게 힘내 기죽지마 
괜찮아 할 수 있어 응원할게 내가 
이젠 내가 돌려줄게 힘내 기죽지마 

괜찮아 할 수 있어 응원할게 내가 

Comments